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권
양승조 충남지사 "도민 명령 있으면 대권 도전하겠다"
양승조 충남지사 © 뉴스1


(내포=뉴스1) 최현구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가 2022년 대권 도전과 관련, "도민의 의사에 따르겠다"고 재차 강조해 당내 경선에 나설 뜻이 있음을 밝혔다. 그는 지난해 송년 기자회견에서도 "도민들의 명령이 있다면 대선 경선에 나서겠다"고 말한 바 있다.


특히 양 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제로는 사회 양극화를 해소할 수 없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양 지사는 22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충청권 대표로 뜻을 한번 펼칠 기회를 갖도록 도전해보라는 도민들의 의사가 있으면 그 부름에 거부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고 말해 대선에 나설 뜻임을 시사했다.

그는 "여론조사 1등을 달리는 이재명 지사도 내년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얘기한 적은 없다. 이낙연 대표도 출마하겠다고 얘기한 적이 없고, 정세균 총리도 마찬가지"라며 말문을 열었다.

양 지사는 "각자 본연의 맡은 바 임무가 있고 코로나19 상황에 더군다나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라는 아주 중요한 정치적 일정이 있다. 저도 기본적으로 도정과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제가 현재 현역 도지사고 이런 업무를 보기 때문에 이런 모든 것이 충남도민의 뜻에 달렸다고 본다. 제가 피하고자 하는 게 아니라 충남도민께서 그러지 말고 도정에만 더 집중해라, 전념해라고 하면 그에 따를 수밖에 없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충남이 고향으로 태어나서 자라고 국회의원과 도지사 등 다섯번을 선출시켜준 충남도민의 뜻에 따르는 게 당연하다는 것이 양 지사의 생각이다.

양 지사는 "저는 충분히 어느 분하고도 국가정책을 통해서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충분히 얘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얘기하는 건 구호성이 아니다. 이미 도정에 실현을 하고 있는 만큼 하나 하나의 정책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22일 양승조 충남지사가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도정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양 지사는 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기본소득제만으로는 우리사회의 문제인 사회양극화를 해소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양 지사는 "젊은 사람, 집 없는 사람에게 전세자금을 10만원 준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한 달에 10만 원이면 1년에 120만 원인데, 청년들이 전세자금을 얻고 집을 사는데 어떤 도움이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10만 원씩 줘도 대한민국에 60조 원이 필요하다. 상위 40%정도에 10만원씩 주나 안 주나 소비문제에는 아무런 영향을 안 끼친다"고 주장했다.

양 지사는 "하위에 있는 사람도 40%정도는 소고기 한번 먹을 수 있겠지만 그게 살아갈 수 있는 기반에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라고 꼬집었다.


그는 "현금으로 전체 10만 원 씩 나누어 주는 기본소득재원라면 신혼부부를 위한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을 최소한 20만 호를 지을 수 있는데 그게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만약 현금 10만 원씩 주는 60조 원을 가지고 기본소득을 줄까, 아니면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을 지을까 물으면 저는 100%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을 선택할 것이다. 그 만큼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은 좋은 제도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양승조 지사가 강조한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은 보증금 5000만 원을 내고 입주한 뒤 한 자녀를 낳으면 임대료의 50%를 감면해주고, 두 자녀를 낳으면 임대료를 내지 않고 일정기간 거주할 수 있는 민선7기 공약사업이다.

충남도는 아산에 건설중인 600호를 포함해 2022년까지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1000호를 공급(입주)할 계획이다.

양 지사는 "집값 상승으로 인해 젊은이들이 결혼을 포기할 경우 향후 우리사회에 심각한 인구 감소현상을 초래할 것"이라며 "아이를 두 명 키울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는 게 대한민국 정책에 최우선 순위가 되어야 된다"고 피력했다.

양 지사는 예산군민의 염원이자 예산군의 현안사업인 삽교역사 신설 문제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양 지사는 "삽교역은 충남혁신도시의 관문으로 예산군만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내포신도시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삽교역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삽교역은 혁신도시와도 연결되기 때문에 국토부와 기재부의 입장차이가 있다"며 "제가 볼 때 '흐림'이 아니라 '갬' 정도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해 삽교역사 신설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유치와 관련, 도와 홍성군, 예산군간의 유치경쟁에 대해서도 입장을 내놨다.

양 지사는 "이미 도는 지난해 공공기관 유치위원회가 혁신도시법 통과되기 전부터 추진해왔다. 공공기관 유치노력은 홍성·예산도 해야 한다"며 "이전 기관은 한정돼 있기 때문에 유치경쟁은 당연히 해야 하고, 중앙정부 차원에서 지역여건에 맞게 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양 지사는 "충남도 발전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가겠다"면서 "혁신도시 내포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 도시로 발전시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