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쌀쌀한 출근길, 아침기온 -2~5도…일교차 15도 이상
봄꽃을 시샘하는 쌀쌀한 날씨를 보인 22일 오전 경남 함양군 마천면에서 바라본 지리산 천왕봉이 하얀 상고대가 활짝 펴 있다. (함양군 김용만 제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23일 화요일 출근길에도 쌀쌀한 날씨가 지속하겠다. 전국 아침 기온은 -2~5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중국 상해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고 예보했다.

오전 5시 기준 주요 도시의 기온은 Δ서울 3도 Δ인천 5도 Δ춘천 -1도 Δ강릉 8도 Δ대전 4도 Δ대구 3도 Δ부산 6도 Δ전주 3도 Δ광주 4도 Δ제주 9도다.

이날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낮과 밤의 기온차는 15도 이상으로 크겠으니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몽골 고비사막과 중국 내몽골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현재, 중국 산둥반도 부근 상공에 떠 있다. 이 황사가 서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이날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PM10) 농도가 평소보다 높게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오전 5시 기준 미세먼지 농도는 강원이 '좋음', 나머지 권역이 '보통'을 기록 중이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충남·세종이 '나쁨', 강원·울산·제주 '좋음', 나머지 권역이 '보통' 수준이다.

강원산지와 경북북동산지에 바람이 시속 35~65㎞, 강원중·북부동해안에 바람이 시속 30~5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강원남부동해안과 경북동해안 일부 지역에도 강풍이 불 전망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