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일반
택배기사인척 아파트 침입, 초등생 인질 삼아 1억 요구한 30대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강릉=뉴스1) 이종재 기자 = 택배기사로 위장해 아파트에 침입해 초등학생을 인질로 잡고 부모에게 1억원을 요구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강릉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A씨(30대)를 검거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6일 오후 1시30분쯤 강릉의 한 아파트에서 택배기사로 가장해 초등학생 B군이 혼자 있는 집에 들어간 뒤 B군을 흉기로 위협해 인질로 잡고 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현금 1억원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A씨는 집에 있던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가 강릉의 한 주택가에서 범행 3시간여 만에 경찰에 체포됐고, B군도 다행히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