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직진'?…전국 곳곳 확진자 속출 '재확산 양상'
© 뉴스1


(전국=뉴스1) 최대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심상치 않다.


3차 유행 이후 수도권에 집중돼 왔던 확진자 발생이 최근 전국 곳곳으로 확대되는 모습이다. 집단감염 등 확진자 발생이 지속하는 지자체들은 상황 악화를 우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카드를 꺼내들었다.

2일 방역당국과 전국 지자체에 따르면 부산시는 유흥업소발 확진자 발생이 지속하자 이날 정오부터 11일 자정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기존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달 15일 오후 10시까지이던 유흥업소 영업시간 제한을 해제한 이후 유흥업소를 중심으로한 집단감염이 확산한데 따른 조치다.

지난 일주일(3월26일~4월1일) 동안 부산지역 확진자는 327명에 이른다. 하루 평균 46.7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요건(일 평균 30명)을 넘긴 상태다.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는 이날부터 유흥주점과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 5종과 홀덤펍, 식당과 카페,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수도권과 같이 오후 10시 이후 영업이 제한된다.

최근 3일간 52명의 확진자가 나온 전주시도 부산과 마찬가지로 이날 정오부터 15일 24시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한다. 미나리꽝 작업장, 목욕탕 발 집단감염 등 최근 확진자가 크게 증가한 상황을 감안한 조치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최근 역학조사와 검사속도가 환자발생 속도를 따라가기 어려워질 정도로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더 위험한 상황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몰린 자영업자의 고통을 충분히 알고 있다"면서 "하지만 전주시는 물론이고 방역자문위원 모두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거리두기 격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서울 시내의 한 목욕탕 카운터에 전자출입명부(QR코드) 및 발열 체크 기기가 설치돼 있다. 정부는 지난달 22일부터 전국의 모든 목욕장 시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목욕장업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뉴스1


경남권의 경우 목욕탕발 집단감염 여파로 '비상'이 걸린 진주시에서 이미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4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한 상태다.

조선소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한 거제시도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한 선제적인 조치로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11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연장했다.

충청권에서는 교회·외국인 관련 확진자가 속출한 증평군이 지난달 2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 중이다. 또 최근 1주일 94명이 확진된 청주시도 1일부터 11일까지 기존 1.5단계에서 강화된 '준 2단계'를 시행한다.

강원권에선 포장마차발 집단감염이 발생한 동해시가 지난달 27일부터 별도 해제시까지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취한 상태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확진자 수는 보통 계단식으로 올라가는데 2~3주 전부터 확진자가 늘어날 조짐이 보였다"며 "그런데 현재 다중이용시설 제한을 푸는 등 거리두기 조치가 오히려 완화됐다"고 지적했다.

천 교수는 "전국 하루 확진자가 1000명일 때나 경각심을 주는 차원에서 거리두기나 모임 금지 조치 효과가 있는 것"이라며 "지금은 보다 세심하고 강화된 내용의 제재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