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2018평창올림픽
개폐회식·빙상종목 ‘인기’, 설상종목 관심 ’절실’- 개폐회식·쇼트트랙 등 1차 신청 100% 초과 달성... 설상종목은 저조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입장권이 빙상 종목은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반면, 설상 종목은 기대치를 밑돌아 국민들의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3일 “지난 2월 9일부터 개·폐회식을 비롯해 각 종목별로 입장권 판매 목표치의 60~80%에 대해 1차 온라인 예매 신청이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달 31일 기준 개회식과 쇼트트랙, 피겨스케이팅 예매 신청은 이미 1차 배정 물량의 100%를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스피드스케이팅 83%, 폐회식 78%, 스키점프 30% 등으로 예매 신청이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인기 종목과 달리 노르딕복합과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등 설상 종목 입장권 신청은 상대적으로 관심이 저조한 상황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개·폐회식을 비롯해 국내에서 특히 인기가 있는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 등 일부 종목은 벌써부터 참여 열기가 뜨겁지만, 국민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설상 종목은 그렇지 못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평창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서는 모든 종목에서 국민적 관심과 응원이 절실하다. 특히, 설원 위에서의 스피드와 화려한 묘기를 즐길 수 있는 설상종목 입장권은 전체 발행량의 25%에 불과할 만큼 희소성이 높아 올림픽이 임박하면 구매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선점 하는 게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조직위는 모두 118만매의 올림픽 입장권을 발행하는데 이중 90%인 107만매(국내 75만매, 해외 32만매)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판매 목표대비 예매 신청은 국내는 32%(23만9천여매) 해외는 51.5%(16만4천여매)로 전체 판매 목표의 37.7%인 40만 3천여매가 신청된 상태이다.

조직위는 4월 23일까지 1차 온라인 예매 신청이 이뤄지면, 추첨을 통해 오는 5월 8일 발표할 예정이며, 이 경우 신청자가 선호하는 좌석등급을 미리 확보할 수 있다.

특히, 조직위는 온라인 신청자에 대해 기념입장권을 받을 수 있는 특전을 줄 계획이다. 기념입장권은 고품격 디자인으로 조직위에서 특별 제작하는 올림픽 기념품 중 하나로 충분한 소장가치가 있다.

또, 2차 온라인(일반) 실시간 판매는 9월 5일부터 시작되며, 11월부터는 접근성이 좋은 주요 공항과 KTX역 서울시청과 강원도청, 강릉시청 등 관공서에서 현장 판매가 이뤄진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과 강릉, 정선의 눈과 얼음 위에서 펼쳐지는 지구촌 최대의 겨울 스포츠 축제인 평창올림픽은 88서울올림픽이후 30년 만에 열려 우리 생애 다시없는 특별한 경험인 만큼 국민들의 적극적인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