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시민기자
소상공인연합회, “공공기관 구내식당 대기업 입찰 제한되야”소상공인연합회, 공공기관 구내식당 대기업 입찰 제한 조치 부활 촉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급식업체 경쟁력 강화 및 일자리 창출 위해 필수적”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는 일부언론에서 24일 보도된 급식시장의 대기업 침탈 문제와 관련하여 25일 논평을 내고, 공공기관 구내식당의 대기업 입찰 제한 조치 부활을 촉구했다.

연합회는 “6개 대기업과 더불어 식품시장에서는 이미 대기업이나 마찬가지인 풀무원, 동원 등 5개 중견기업 등 10여개 내외의 기업들이 연간 5조원대에 이르는 우리나라 급식시장의 80%이상을 차지하고, 나머지 4,500여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이 남은 시장을 놓고 치열한 생존 경쟁에 내몰리고 있는 현재의 상황은 우리나라 경제의 ‘기울어진 운동장’의 현실을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라고 밝혔다.

연합회는 이어 “이명박 정부는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공공기관 급식에 재벌참여를 제한했으나, 박근혜 정부 들어 지난해 9월부터 1천명이상의 공공기관 구내에 재벌 참여를 허용하기로 하고, 올 1월부터 시행에 들어감에 따라, 공공기관 구매식당의 대기업 점유율이 2013년 41%에서 2016년 8.5%로 급감한 상황에서 2017년 들어서는 다시 급속도로 늘고 있는 추세”라며 이같은 상황은 “지난 시기 재벌과 권력의 ‘적폐’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회는 “현정부가 공공기관 구내식당의 대기업 입찰을 제한해 재벌 대기업의 침탈로 왜곡된 급식시장의 적폐를 반드시 끊어내주기를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농축산물 유통 등 배후산업과 긴밀한 연계를 갖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급식업체의 경쟁력 강화 와 더불어 관련산업의 대폭적인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조성길  kilhodos@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