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원주
원주시,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2년 연속 ‘최우수상’ 수상

원주시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주관한 제2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에서 ‘화장시설 공동건립’이란 주제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원주새벽시장’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올해까지 2년 연속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 대회는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226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혁신적인 개별 정책을 발굴해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등에 폭넓게 알리기 위한 상이다.

광역시·시·군·구 4개 그룹별로 3곳 씩 총 12곳의 정책이 본선에 진출했다.

원주시는 지난 11월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프레젠테이션 방식의 최종 심사를 거쳐 ‘화장시설 공동건립 사례’로 시 그룹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원주 화장시설은 노후 되고 잔여 공간 부족 등으로 주민불편이 지속적으로 발생되는 형편이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원주시가 여주시, 횡성군에 공동 건립을 제안하면 원주시 흥업면 사제3리 산171-1번지 일원(34천㎡)에 화장로 7기를 갖춘 화장시설을 추진하게 됐다.

이 사업은 시·군 별로 50~100억원 정도의 예산이 절감돼 재정이 열악한 지방자치단체 간 상생 협력의 대표적인 사례로 높이 평가 받았다.

김재덕 기획예산과장은 “비선호시설인 화장시설을 인접 시·군과의 공동건립 추진으로 지역별 갈등사례를 최소화하고 지역 간 연계 협력 강화로 인접 시·군의 지방비 부담을 덜 수 있었다.”며, “지방이 상생하는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