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평창동계올림픽 문화
정선아리랑 홍보대학생 친절과 미소로 한국문화 전한다.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열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아리랑의 수도 정선 알파인경기장에는 11일 많은 국내외 관람객들이 찾고 있다.

정선 알파인경기장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정선아리랑과 함께 우리나라의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정선이 고향인 대학생들이 우리나라 고유의 옷인 아름다운 전통한복을 입고 친절과 미소로 아리아리 인사를 나누며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정선아리랑 홍보에 참여한 대학생은 유지현(강원대학교 1학년), 김윤영(강원대학교 1학년), 김민지(상지영서대 2학년), 홍상현(경기대, 4학년) 등 4명으로 젊은 세대들의 끼를 마음껏 발휘하며 정선아리랑을 비롯한 한국의 문화, 정선의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정선아리랑 홍보 대학생 4명은 동계올림픽이어 동계패럴림픽 기간에도 정선 알파인경기장 라스트마일 구간에서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라스트마일에서 운영중인 정선군 홍보관에서는 단아한 한복을 입고 우리 고유의 전통차와 꽃차, 커피, 수리취떡 등을 나눠주며 정선과 한국의 멋을 널리 알리고 있으며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정선 알파인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들은 아름답고 단아한 우리의 전통한복을 입고 밝은 미소로 홍보활동을 하고 있는 대학생들과 한국의 전통문화에 감탄하며 카메라에 담기 바빴다.

홍상현(경기대, 4학년) 학생은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 기간동안 지역 후배들과 함께 정선아리랑과 정선을 알리기 위해 자원봉사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무엇보다 세계인의 축제를 직접보고 참여할 수 있어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갔다고 소감을 전했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기간동안 정선 알파인경기장에서는 10일 알파인스키 남녀 활강경기와 11일 알파인스키 남녀슈퍼대회전 경기가 진행되었으며, 12일 스노보드 남녀크로스, 13일 알파인스키 남녀복합, 14일 알파인스키 남자대회전, 15일 알파인스키 여자대회전, 16일 스노보드 남녀뱅크드슬라럼, 17일 알파인스키 남자회전, 18일 알파인스키 여자회전 경기가 열린다.

최은주 기자  jihom@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