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수원JS컵 U-19 핵심된 강원FC 이재익 “무실점이 목표”

19세 이하 청소년 국가대표팀 핵심 수비수로 거듭난 강원FC 이재익이 수원JS컵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대한민국 U-19대표팀은 18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모로코와 수원JS컵 대회 첫 경기를 치른다. 이번 대회는 모로코와 멕시코, 베트남 등 4개국이 참가해 우승컵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최근 U-19대표팀 수비진의 리더로 자리매김한 이재익은 “우선 팀이 매 경기 승리해 우승을 차지하는 것이 목표”라며 “개인적으로 수비에서 실점을 내주지 않는 것을 과제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팀에서 같은 포지션에 있는 김오규 형이나 발렌티노스의 플레이를 보고 많이 배워 한층 성장하는 계기가 됐다”며 “소속팀 선배들에게 배운 것들이 대표팀에서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U-19대표팀 수비진 리더라는 부담감에 대해선 “책임감은 강하게 느끼고 있다. 그렇지만 수비는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수비 조직력을 높이기 위해 준비를 많이 했다. 유기적인 플레이로 상대 공격을 잘 막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재익은 만 17세였던 2016년 처음으로 청소년 대표팀에 선발됐다. 이후 연령별 대표팀에 꾸준히 소집되고 있다. 보인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곧바로 강원FC와 계약하며 프로에 발을 들였다.

185㎝에 78㎏으로 탄탄한 체격을 자랑하는 이재익은 고교시절부터 한국축구를 이끌어 갈 차세대 수비 유망주로 축구 관계자들 사이에서 각광받았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열린 2018 AFC U-19 챔피언십 예선 조별리그 3경기에 모두 선발로 출장해 단 1골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수비를 펼치며 ‘될성부른 떡잎’으로 평가됐다.

올 시즌에는 강원FC 소속으로 R리그 경기에 꾸준히 출전하며 1군 무대 데뷔를 준비 중이다. 청소년 무대와 완전히 다른 K리그1의 빠른 속도와 거친 몸싸움에 적응하기 위한 예열 중이다.

이재익은 “올 시즌 1군 무대에 데뷔하는 것이 1차 목표”라며 “앞으로 기회가 주어질 때마다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수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찬 각오를 내비쳤다.

고교 졸업 후 강원FC 입단을 통해 한층 성장한 이재익. 과연 수원JS컵을 통해 축구팬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Jason Choi 기자  antisys69@gmail.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