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강원FC, 전남과 악연 끊기 위한 관전포인트는?

강원FC가 전남 드래곤즈와 오랜 악연을 끊기 위한 일전을 치른다.

강원FC는 21일 오후 2시 전남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8라운드 전남 드래곤즈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강원FC는 2009년 창단 이후 지난해까지 전남 드래곤즈와 맞붙어 2승9무9패로 열세를 보였다. 특히, 전남 원정 경기는 단 한 차례도 승리하지 못했다. 지난해 전남과의 맞대결 전적도 2무1패로 좋지 않다.

가장 최근 승리한 경기가 지난 2013년 10월27일 홈에서 2-1로 승리한 정규리그 경기였다. 내일 승리하게 된다면 강원FC는 1638일 만에 전남전 승리를 거두게 된다.

이번 원정에서 강원FC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현재 3승4패로(승점 12) 리그 6위를 기록 중인 강원FC는 이번 경기 승리한다면 다른 상위권 팀들의 경기 결과에 따라 5위까지 치고 올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연패로 시즌 초반 상승세가 주춤한 강원FC지만 전남전 승리를 기대할 만한 요소들이 곳곳에 존재한다.

우선 디에고가 이번 경기 출장정지 징계에서 풀려나 복귀한다. 3라운드 상주상무전 멀티골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탔던 디에고는 5라운드 울산 현대전에서 퇴장을 당하며 6~7라운드를 뛰지 못했다.

그러나 징계가 전화위복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다. 디에고는 4월 빡빡했던 일정 속에서 전남전을 앞두고 충분한 휴식을 취했다. 피지컬과 스피드가 뛰어난 디에고가 활발한 공·수 가담을 통해 동료들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

팀 해결사로 자리 잡은 ‘소양강 폭격기’ 제리치는 절정의 경기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7경기에 출전해 4득점 3도움을 기록했다. K리그1 용병 중 두 번째로 많은 공격포인트를 기록 중이다. 수비 불안으로 7경기 16실점을 기록 중인 전남의 수비진을 충분히 공략할 수 있는 선수다.

전남은 각각 지난 6·7라운드 퇴장당한 미드필더 완델손과 수비수 이슬찬이 퇴장을 당하며 출장정지 징계로 이번 경기에 출전하지 못해 어려움에 처한 상황이다.

전남 원정경기에 쌓여있는 불편한 기억과 연패탈출을 위한 원정길에 나서는 강원FC. 두 마리 토끼를 잡고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지 축구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Jason Choi 기자  antisys69@gmail.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