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양양군, 먹거리 관광자원 개발 박차- 여성새일센터 길거리음식 창업 과정, 농업기술센터 음식학교 등 운영 -

- 양양시장 특화먹거리 활성화 사업 추진, 레시피 발굴 및 창업 지원 -

수도권과의 접근성 개선으로 양양지역을 찾는 방문객들이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양양군이 먹거리 관광자원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먼저 여성새로일하기센터에서 직업교육훈련의 일환으로 길거리음식 창업과정을 운영 중이다. 지역 특성과 실정에 맞는 핑거푸드를 연구해 레시피를 개발, 전통시장과 물치비치마켓, 서핑플리마켓 등에서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24일과 29일에는 파스타튀김과 연어주먹밥, 곶감호떡, 크레페, 불고기‧연어핫도그 등 교육생이 그동안 직업교육을 통해 연구하고 개발한 19가지 음식을 선보이는 품평회를 가져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번 품평회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5가지 메뉴는 6월 9일과 14일 양양전통시장에 준비된 판매창구에서 시범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센터에서는 농산물 부가가치 증진 및 생산‧가공을 연계한 6차 산업화 촉진을 위한 전통음식학교와 천연발효쌀빵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전통음식학교에서는 전통주 심화과정과 수제맥주 심화과정, 치유음식 전문가 과정, 소규모 창업활동 전문과정 등 4개 과정을 상반기(3~7월)와 하반기(8~11월)로 나누어 진행한다.

각 과정별로 분야별 전문가를 강사로 초빙, 이론 및 실습교육과 현장 체험학습을 통해 지역을 대표하는 식문화 인재를 육성하게 된다.

천연발효쌀방 과정은 쌀 생산품 및 가공품 연구‧개발을 통해 우리쌀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마련한 과정이다.

3월부터 5월까지는 천연발효종을 이용한 쌀빵 만들기 이론 및 실습교육을 진행해 제조능력을 배양하고, 7~8월 직접 만든 빵으로 전통시장 등에서 판매촉진 행사를 진행해 시장 반응을 살피고, 쌀 소비 촉진을 도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양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의 일환으로 양양시장을 대표하는 특화먹거리(로컬푸드) 개발사업을 추진한다.

지역색을 입힌 로컬푸드를 개발하고, 창업까지 지원한다는 계획으로 양양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만 20세 이상 70세 미만의 거주민을 대상으로 5팀을 공개 모집해 전문셰프와의 1:1 맞춤식 교육을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 참여자에게는 8월경 시범사업으로 추진 예정인 양양 야시장 ‘야(夜)한축제’에 셀러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며, 우수 교육생으로 선발된 2팀에게는 창업 지원의 혜택도 부여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관광이 활성화되고 있는 타 지역의 사례를 비추어 봤을 때 볼거리, 즐길거리 뿐만 아니라 지역을 대표하는 음식자원이 관광경쟁력을 높이는데 크게 일조하고 있다”며, “양양을 대표하는 먹거리 자원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마케팅에도 주력해 상품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