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도 성남본부
가마솥더위에 성남시내 살수차 등장도로에 물 뿌려 시민에 청량감…아스팔트 변형도 예방

   연일 계속되는 가마솥더위에 성남시내 주요 도로변에 살수 차량이 등장했다.

성남시는 된더위에 지친 시민에게 청량감을 주고, 아스팔트 도로포장이 울퉁불퉁해지는 소성변형을 예방하기 위해 지난 7월 20일부터 도로 살수 작업에 나섰다.

각 구 청소 차량이 서현로, 판교로, 성남대로, 산성대로, 둔촌대로, 수정로, 돌마로 등 7개 주요 도로 약 200㎞ 구간에서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물을 뿌린다.

오는 8월 1일부터는 살수 차량을 모두 18대로 늘려 작업 구간을 확대하고, 하루 450~500t 정도의 물을 뿌릴 계획이다.

성남시는 살수 작업을 통해 분진, 미세먼지를 가라앉히고, 도로 변형으로 인한 재포장 비용을 절감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성남지역은 지난 7월 11일부터 24일 현재까지 14일째 폭염 특보가 발효돼 최고 기온이 37도까지 치솟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시는 오는 8월 중순까지는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살수 작업을 지속할 계획이다.

▲사진출처 - 성남시청
▲사진출처 - 성남시청
▲사진출처 - 성남시청

 

 

 

 

 

 

 

박락균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락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