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강릉시 폭염 잡는 대형 얼음 비치먹지마세요. 시원함을 손으로 느껴보세요!!

강릉시는 31일부터 연일 지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하여 주요 다중이용 장소에 250kg에 달하는 대형 얼음을 비치한다.

얼음은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강릉역, 터미널, 재래시장 등의 버스승강장과 남대천 쉼터, 대학로 등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비치해, 주변 기온을 떨어뜨려 폭염 피해를 예방하고자 하는 것이 목적이다.

주말동안 태풍의 영향으로 폭염특보가 잠시 해제되기도 했으나, 30일부터 다시 폭염특보가 발령됨에 따라 강릉시에서는 기존에 시행하던 폭염대책 외에도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시행하겠다는 계획이다.

강릉시는 그동안 폭염 대비를 위하여 그늘막 설치, 얼음물 배부, 도로 살수, 무더위쉼터 운영 등을 하고 있으며, 노인 돌봄서비스, 재난 예경보 활용 등의 다양한 폭염 대책을 실시하고 있다.

심호연 재난안전과장은 “태풍의 영향으로 폭염이 잠시 수그러들었으나 폭염 특보가 다시 발령됨에 따라,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시가 취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시행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