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제5회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강원도 2개 마을 수상 - 홍천 명개리 금상, 양양 송천리 동상 쾌거

강원도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제5회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홍천 명개리가 금상을, 양양 송천리가 동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란 주민 주도의 행복하고 활력있는 마을만들기 성과를 공유·확산시켜 지역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농촌 공동체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농식품부에서 5년째 개최하고 있는 행사이다.

이번 행사는 8월 30일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개최되었으며, 전국 3,220개의 마을이 신청하여 도 예선 및 중앙 현장평가를 거쳐 최종적으로 선발된 20개 마을이 본 행사에 참가하여 경합을 벌였다.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는 소득·체험, 경관·환경, 문화·복지, 아름다운 농촌 만들기 캠페인 4개 마을 분야로 진행되었으며, 양양 송천떡마을(송천리)은 소득·체험분야, 홍천 열목어마을(명개리)은 경관·환경분야에 참가하여 주민 주도 마을 만들기 성과를 공유하고 다채로운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명개리마을은 강원도 문화재 제67호인 열목어 서식지로 지정받은 만큼 우수한 자연환경을 보유하고 있으며, 주민 스스로 수년간 자발적으로 환경보호 활동을 통해 천혜의 자연환경을 유지하는 노력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경관·환경분야에서 최고의 영예인 1위 금상에 수상되어 국무총리상과 시상금 3천만원을 받았으며, 양양군 송천떡마을은 마을자원과 연계한 차별화된 소득체험사업을 추진하여 높은 소득을 올려 소득·체험분야에서 3위인 동상에 수상되어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과 시상금 1천만원을 받았다.

행사장 한편에서는 참가마을 홍보자료 전시 및 마을상품 홍보·판매관이 마련되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였으며, 강원도는 도내 6차산업 제품 50여개를 전시하여 홍보·판매에 주력하였다.

김복진 도 농정과장은 “올해 콘테스트에서 송천떡마을과 열목어마을이 수상한 것은 행복마을을 만들기 위한 주민들의 노력의 결실이며, 앞으로도 도내 행복한 농촌마을이 많이 조성되고 알려질 수 있도록 도 차원에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은주 기자  jihom@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