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수축산
동부지방산림청, 미세먼지 저감 위한 숲가꾸기 사업 착수
<사진=동부지방산림청 제공>

동부지방산림청(청장 최준석)은 생활권으로 유입되는 미세먼지를 차단하여,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는 등 산림을 경제·환경적으로 가치 있는 자원으로 육성하고자 여의도 면적의 약 32배인 9,200ha에 130여억원을 투입하여 숲가꾸기 사업을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인공림 및 천연림을 대상으로 조림지가꾸기, 어린나무가꾸기, 큰나무가꾸기 등 숲에 적합한 숲가꾸기 사업 추진으로 산림자원의 경제적·공익적 가치증진과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중국발 미세먼지로 국내 미세먼지 기준이 선진국 수준으로 높아지고 있는 실정으로 숲가꾸기를 통해 미세먼지 저감과 열섬완화 등 생활권 환경개선 기능이 증진될 수 있도록 전문화된 숲 관리를 추진할 예정이다.

수목은 초미세먼지를 잎과 가지에 흡착시키거나 기공을 통해 흡수, 대기 중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저감하여 도시 생활환경 개선에 기여하고 있으며, 도시숲은 도심의 미세먼지(PM10) 농도는 평균 25.6%,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평균 40.9% 저감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1㎡의 숲은 16.8g에 달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이산화항, 이산화질소, 오존 포함)을 흡수하며, 한그루는 연간 35.7g의 미세먼지를 저감하여, 경유차 1대의 해결에는 약 47그루의 나무가 필요하다.

수목이 “밀”하면 공기 중 난기류를 유발 할 수 있지만, 밀도를 줄이면 공기를 통과시키고 오염물질을 여과할 수 있으며, 적절한 가지치기를 통해 수관의 밀도 및 면적을 감소시켜 공기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고 공기의 오염 수준을 낮출 수 있으므로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기 위해서는 숲가꾸기 사업이 꼭 필요한 실정이다.

또한 숲가꾸기를 통해 연 8만여명의 고용효과는 물론 사업을 통해 발생하는 부산물은 지역 내 취약계층 등 어려운 지역주민들에게 화목용 땔감으로 무상 공급하여 1석 3조의 효과를 거둘 예정이다.

동부지방산림청장 최준석은 “숲가꾸기를 통해 최근 급증하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 열섬완화 등 생활권 환경개선 기능이 증진될 수 있도록 전문화된 숲 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또한 국산목재 자급률 향상과 안정적인 우량목재 육성, 산림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