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 강원도 2개 사업 선정

원주시 “물새의 터전 흥업저수지 야생생물보호구역 개선사업”

철원군 “DMZ두루미 서식지 보전 철새 네트워크 강화사업”

강원도는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에 원주시와 철원군이 선정되었다고 발표하였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자연환경보전법에 따라 생태계보전협력금을 납부한 개발사업자 또는 납부자로부터 반환동의를 얻은 사업대행자에게 협력금을 활용해 훼손된 생태환경 복원 등 보전 및 복원을 유도하는 사업으로 올해에는 전국 11개 시․도 20개 사업이 선정되었다.

이번 사업은 사업별 각 5억의 국비가 투입되며, ‘19년 3~4월 설계 및 착공되어 연내 준공을 목표로 진행되며, 준공 후 2년간 모니터링 등 사후관리가 이루어진다.

원주시는 흥업면 매지리 매지저수지 일원 야생생물보호구역(거북섬)에서 가마우지 집단 서식으로 거북섬의 산림숲이 훼손되고 수질 악화, 토양 유실 등 생태계 건전성이 상실되어 이를 개선하기 위한 서식처 복원, 완충녹지 조성, 생태시설 설치 등 사업이 추진되며,

철원군은 철원군 동송읍 강산리 2468번지 일원 국내 최대 두루미 월동지에서 관광 및 군사작전에 따른 철새 서식지가 위협받고 있어 철새 윌동지에 식생복원, 도로변 차폐시설물 설치, 조류관찰대 설치 등 장기적 보전을 위한 철새 네트워크 강화사업이 추진된다.

강원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규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이 지속적으로 발굴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