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시민기자
3.1운동 100주년 기념 오페라 ‘함성, 1919’ 단체관람단 모집
3.1운동 100주년 기념 오페라 함성, 1919 포스터

3.1운동 100주년 기념으로 올라가는 박재훈 창작 오페라 <함성, 1919>를 보기 위해 캐나다 토론토에서 단체관람단을 모집한다.

단체관람 행사를 주관하는 캐나다 담당자는 한국에 있는 가족 및 친지와 함께 관람하기 위해 티켓 10장을 신청한 참석자도 있을 정도로 관심이 뜨겁다며 오페라 <함성, 1919> 캐나다 단체관람단의 열기를 전하였다.

오페라 <함성, 1919>는 올해 97세가 된 박재훈 박사가 민족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고 3.1운동을 예술로 승화시키고자 40년간 염원한 작품이다. 현재 캐나다에 거주하고 있는 작곡가 박재훈 박사는 동요 ‘어머님의 은혜’, ‘산골짝의 다람쥐’, ‘송이송이 눈꽃송이’, ‘펄펄 눈이 옵니다’, ‘엄마 엄마 이리와 요것 보세요’, ‘시냇물은 졸졸졸졸’ 등 우리 귀에 너무나 익숙한 동요를 작곡한 동요 계의 대부이다. 해방 후 일본 군가를 부르며 노는 어린이들을 보고 아픈 마음을 안고 동요를 작곡하기 시작하였고, 2011년 대한민국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훈, 2013년 제 26회 기독교 문화대상 음악 부문을 수상하였다.

3월 1일~2일 여의도 KBS홀에서 올라가는 오페라 ‘함성, 1919’는 오페라 ‘에스더’와 ‘유관순’, ‘손양원’에 이은 박재훈 박사의 네 번째 창작 오페라다.

2막 5장으로 구성된 이 오페라는 3.1운동의 현장을 재현한 ‘합창 오페라’로 2시간 동안 펼쳐진다. 고려오페라단장 겸 지휘자 이기균 경성대 교수가 예술 총감독을, 양수연 씨가 연출을 맡았고, 캐스트 11명과 합창 60명, 연기자 무용단 30여명, 오케스트라 40여명, 연출팀과 무대팀, 기획팀 등 총 200여명이 무대를 위해 땀 흘리고 있다.

고려오페라단 이기균 예술총감독 및 지휘자는 “그 당시 3.1독립만세운동의 주인공은 민중이며 그들의 함성을 작곡가의 의도에 따라 오페라에 잘 드러내길 원한다”며 “공연을 하는 사람이나 관객이나 모두 당시 3.1운동의 현장에 있는 듯한 감동을 만들어 내고자 한다”고 공연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연출가 양수연은 “역사의 인물들이 예술이 되었을 때 그들은 시간을 뛰어넘어 예술적 삶을 얻는다”며 “솔로 가수의 화려한 기교와 아름다운 선율의 아리아가 중심인 이탈리아 오페라와 달리, 민중들의 장엄하고 숙연한 합창과 중창이 또 다른 주인공으로 두드러지는 무대다”고 말했다.

또한 “빛으로 광복의 희망을, 암흑으로 나라 잃은 슬픔과 황제의 죽음을, 소리의 울림으로 민중들의 함성을, 정적으로 제국의 탄압을 표현하려 한다”고 연출 의도를 담아냈다.

오페라 <함성, 1919>는 고려오페라단의 예술총감독 및 지휘 이기균(경성대 교수), 연출 양수연, 음악감독 장기범(서울교대 교수)이 공연하며, 고려오페라 합창단(지휘 오세용)과 CMK교향악단(음악감독 박용호)이 함께하며 이승훈 역에 테너 정의근(상명대 교수), 이상재 역에는 바리톤 한경석(총신대 교수), 유관순 역에 소프라노 박현주(숙명여대 교수), 김마리아 역에 양송미(경성대 교수), 한용운 역에는 테너 김성진, 최린역에 바리톤 김종표, 학생대표 정재용, 강기덕 역에 테너 배은환, 하세가와 요세미치 역에 베이스 김민석, 우찌노미야 역에 테너 이세현, 야마가다 역에 바리톤 이해원이 출연하다.

이 공연은 3월 1일 오후 5시, 3월 2일 오후 3시 및 오후 7시 30분(총 3회)에 여의도 KBS홀에서 공연된다. 자세한 내용은 고려오페라단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되고, 문의는 고려오페라단(카카오톡 ID : 고려오페라단), 음악춘추로 하면 된다.

티켓가격 : R석 28만원, S석 18만원, A석 12만원, B석 8만원, C석 5만원, D석 3만원
티켓구입처 : 인터파크티켓

◇공연 정보

일 시 : 2019년 3월 1일(금) 오후 5시/3월 2일(토) 오후 3시, 오후 7시 30분
장 소 : 여의도 KBS홀
주 최 : 고려오페라단
주 관 : 고려오페라단, 음악춘추

고려오페라단 개요

사단법인 고려오페라단은 1994년 창단되어 민족정신과 애국정신, 신앙을 기본정신으로 하여 우리 민족정서와 문화를 가진 창작 오페라를 개발, 공연하고 있다. 1995년 광복 50주년 기념으로 공연된 오페라 <안중근>은 시의성과 목적성에 작품성까지 뛰어나 한국 오페라 역사상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공연기록을(10개도시 33회 공연) 남기며 국무총리 단체상을 수상했고, 2013년 오페라 <손양원>으로 대한민국오페라대상 창작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함으로 창작오페라의 영역에서 빛을 내고 있다. 특히 오페라 <손양원>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연속 33회 공연을 하였고 캐나다 해외공연을 통하여 그 작품성과 완성도를 인정받고 관객에게 감동을 주었다. 오페라라는 문화적 접근을 통해 세계를 향하여 우리 위대한 민족지도자들의 애국, 신앙, 사랑을 알리고자 하는데 비전을 두고 있다.

언론연락처:고려오페라단 홍보팀 이하경 팀장 02-883-7753 음악춘추 02-2231-9001~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조성길  kilhodos@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