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복지여성
가톨릭관동대, 휴먼서비스대학 ‘노인인지훈련강사과정’ 운영
사진=가톨릭관동대 제공

가톨릭관동대학교(총장 황창희) 휴먼서비스대학은 7월 6일(토)부터 매주 토요일 6주간 치매전문 재활학과 학습자를 대상으로 「노인인지훈련강사과정」 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과정은 학습자 중심의 비교과 프로그램으로 노인들의 치매 예방에 도움 되는 지도자 과정을 통해 치매 예방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는 강사 양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본 과정 수료와 평가를 통과하면 3가지 강사자격증(노인인지 훈련, 노인 전통놀이, 노인 손놀이)을 취득하게 된다.

본 과정은 치매 예방훈련에 필요한 6대 영역(주의, 수리, 인지, 언어, 기억, 공간 지각)을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훈련해, 치매 예방 활동을 위한 프로그램의 사용 방법을 이론과 실습에 의하여 익힐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또한 건강 상식과 창의적인 교수 방법, 실버 노래와 율동 등 강사의 자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어 실무에서 바로 적용 가능한 전문 강사 양성을 목표로 하며, 자격증 취득 후에는 지역의 다양한 노인기관, 요양원, 보건소, 노인대학, 경로당에서 강의 등 사회봉사 활동까지 연계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가톨릭관동대 휴먼서비스대학 고재욱 학장은 「노인인지훈련강사과정」 을 통해 “저출산과 고령화의 급속한 진전에 따라 예상되는 인력 부족 문제에 대비하고, 유휴 인력의 노동시장 재진입을 적극적으로 이끌어 일자리 창출 효과를 극대화하며, 치매 예방 활동을 통해 정신건강 및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노인의 건강 및 삶의 질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