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양양 서핑은 지금부터9월부터 높은 파도와 축제

서핑의 최적기인 가을(9월~2월)에 접어들며 양양의 해변에도 높은 파도와 축제들이 서퍼들을 기다리고 있다.

기상악화와 여름휴가 패턴 변화 등으로 동해안 해수욕장에 피서객이 전반적으로 감소했지만, 죽도․인구․하조대 등 서핑을 특성화해 내세우며 해양레저 수요를 반영해 운영한 양양군은 해수욕장 운영 기간 내내 서퍼들의 발길이 이어져 해수욕객의 감소분을 만회해 지난해보다 피서객이 다소 늘어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젊은 감각의 서퍼들이 직접 운영하는 각종 서핑샵(67개 업체)과 개성만점의 카페, 식당, 게스트하우스들이 들어서 관광객들이 즐기고,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죽도․인구 서프비치는 하나의 문화를 형성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를 이루는 중요한 한 축으로서 변모했다.

양양의 해변은 수심이 얕고 평평하면서도 높은 파도가 많아 서핑 초급자에서 중․상급자 모두 서핑을 즐길 수 있는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추고 있다. 특히 하조대에 위치한 서피비치는 이국적인 풍경으로 젊은층에게 인기를 끌며 꼭 한번 들러야 하는 서핑 명소로 자리 잡았고, 지난 여름 동서식품 카누 비치카페 운영, 코카콜라에서 코-크 레트로 비치 썸머 트립을 진행해 축제의 장이 열렸다.

해수욕 기간이 마감됐지만 서퍼들은 진짜 서핑은 이제 시작이라고 입을 모은다. 여름 파도보다 가을과 겨울 파도가 서핑하기에 더 좋기 때문에 서핑의 최적기는 여름보다 9월부터 2월 사이로 알려져 있다.

오는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2019 양양 서핑 페스티벌”도 열린다. 올해 강원도와 양양군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서퍼들과 관광객들을 위한 공연과 함께 서핑대회, 서핑강습, K팝콘서트 등이 진행되고 플리마켓도 운영할 계획이다.

서핑은 계절을 가리지 않고 사계절 내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해양레저스포츠인 만큼, 서프시티로서의 입지를 구축하고 서핑의 산업화에 나선 양양군이 서핑 인프라 구축으로 서퍼들의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이를 지역경제와 연계시켜 발전시켜나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