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수축산
강릉시, 생분해성 멀칭비닐 지원

강릉시는 농촌환경오염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농업용 폐비닐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대안을 마련하고자 생분해성 멀칭비닐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멀칭비닐은 농업인구의 고령화, 농촌일손부족 등으로 수거 및 처리에 많은 비용이 발생한다.

반면, 생분해성 멀칭비닐은 토양과 뒤섞여 생분해되기 때문에 비닐을 추가로 제거할 필요가 없어 토양잔류로 인한 토양오염과 함께 매립·소각 되거나 방치되는 환경문제를 줄일 수 있으며, 전작물(앞그루)을 재배후 후작물(뒷그루) 재배를 위한 경운작업 이나 정지 작업을 한번에 할 수 있어 봄, 가을 농번기에 농작업시간을 단축 할 수 있다.

우수성에도 불구하고 생분해성 멀칭비닐이 멀칭비닐보다 3∼4배 정도 비싼 가격이 문제가 되고 있다.

이에 강릉시는 강원도와 함께 밭작물, 원예작물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총사 업비 34백만원을 투입하여 25ha(전반기) 면적에 생분해성 멀칭비닐을 지원 하여 감자, 옥수수, 고추, 야콘, 엽채류 등이 재배되고 있으며, 멀칭작업시 애로사항과 작물의 생육 등 수확량을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잔여 예산을 활용하여 가을배추, 무 등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지원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강릉시 관계자는 생분해성 멀칭비닐을 생분해성 멀칭비닐은 비싼 구입비용이 들지만, 수확 후 비닐을 수거하는 인건비 절감 및 농촌환경 보전과 농업인력 고령화 대책으로 이용 가치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