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춘천시, 주민 스스로 내년도 마을계획 결정춘천시 주민자치회 2020년 주민총회 결과 51개 의제 중 20개 선정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을 위한 주민총회 결과 20개의 사업이 선정됐다.

춘천시정부는 주민자치회 2020년 주민총회 결과 주민들이 51개 의제 중 20개를 내년도 사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주민총회는 주민자치회가 마을 주민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발굴한 마을 의제를 전체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결정하는 자리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주민자치 활동에 제약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분과위원회 단위로 주민 의견수렴 활동을 지속하며 소규모 마을의제 제안총회를 개최하는 등 마을의제 발굴에 노력했다.

또한 코로나19에 대비해 온라인 주민자치 교육과정과 온라인 투표시스템을 적극적으로 구축하는 등 비대면 주민자치 운영 기반을 마련했다.

신북읍 등 9개 지역에서 온라인 투표와 비대면 방식의 찾아가는 투표를 실시했으며, 투표 참여 인원은 온라인 312명, 현장 7,848명이다.

주민자치회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투표참여 주민이 지난해 2,401명에서 대폭 늘어났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생활폐기물 줄이기 사업’ ‘조운길 조성사업’ ‘우리동네 어깨동무’ ‘문화와 소통이 공존하는 이야기길’ 등이다.

시정부는 주민들이 직접 선정한 사업에 대해 오는 12일까지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1년도 당초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시정부 관계자는 “마을의제 발굴에서 주민총회까지의 전 과정에 주민자치위원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의 참여 확대로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의 기반을 마련했다”라고 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