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전문가칼럼
이재수 춘천시장 신년사

존경하는 춘천시민 여러분!

 

2021년 신축년(辛丑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늘 떠오르는 해맞이이지만 남다르셨을 것입니다.

어떤 소망과 다짐으로 해맞이를 하셨는지요.

 

어둑새벽을 뚫고 솟는 태양의 찬란함 속에서 희망을 봅니다.

 

지난 1년, 전대미문의 일을 겪었습니다.

눈에 보이지도 않는 바이러스로 인하여 평범한 일상이 무너졌습니다.

지역경제는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백신과 치료제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만,

이 상황이 언제 끝날지, 가늠하기 어렵습니다.

 

고통의 터널이 길더라도 삶은 계속되어야 하기에

현재를 최대한 빨리 극복하고 이후 시대를 준비해야 합니다.

 

코로나19 발생을 예견한 것은 아닙니다.

다만 기존의 삶의 방식으로는 한계 상황이 올 것이라는 생각은 있었습니다.

 

지난 1세기는 고도성장에 대한 믿음, 거대자본에 의한 지구적 개발, 대량 생산, 대량 소비를 통한 욕망의 추구가 지배해 왔습니다.

 

그 결과는 인류 지속의 위기를 초래하였습니다.

환경, 생태는 속절없이 파괴되었습니다.

지구, 자연의 상처는 깊어졌습니다.

난데없는 기상이변은 지구의 신음소리입니다.

신종 전염병 발생은 자연의 자기 보호인지도 모릅니다.

 

경고는 누적되고 있습니다.

세계 유수의 전문기관은 지금 당장 삶과 도시운영 방식을 바꾸지 않으면 감당할 수 없는 재앙이 올 것이라 한결같이 예견합니다.

 

우리세대뿐 아니라 미래세대의 삶을 보장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생각, 행동을 전면적으로 바꾸는 대전환이 있어야 합니다.

 

민선 7기, 시민의 정부는 분명한 목표를 갖고 있습니다.

‘지속가능한 도시, 춘천’입니다.

 

‘지속가능한 도시’는 사람과 자연이 상생하는 도시입니다.

생명으로의 전환 도시입니다.

죽어가는 것들을 살림으로 되돌리는 도시입니다.

 

우선 해결할 일이 있습니다.

일상이 된 미세먼지, 열섬현상입니다.

훼손된 녹지를 복원해야 합니다.

1억그루 나무심기를 시작한 이유입니다.

 

올해, 꽃도시 춘천을 보실 겁니다.

거리거리마다 꽃을 심겠습니다. 사계절 꽃동산이 필 겁니다.

 

아스팔트 열기로 숨이 막히는 도로를 따라 시원한 물도랑을 내겠습니다. 자동차가 차지하던 길이 어린이들의 물놀이터가 될 것입니다.

 

옛 근화동 사무소 ~ 소양2교 도로개선 공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지속가능한 도시의 길은 어떤 길인지, 걷고 싶은 길은 어떤 모습인지, 실제로 보여드리겠습니다.

 

기후 위기의 주요인은 이산화탄소의 과도한 배출입니다.

탄소 에너지를 수소, 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로 바꿔가고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 시대를 대비하여 도시를 넓게 쓰겠습니다.

시내와 농촌 연결지점에 전원 수요에 맞춰 거점 마을을 조성하겠습니다.

또한 호수변 산기슭 옛 집자리를 데이터로 만들어 재정착을 유도하겠습니다.

 

강과 호수는 춘천의 보물입니다.

 

깨끗한 소양강물을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이용하겠습니다.

물의 온도차를 이용한 ‘수열 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 사업을

본격 추진하겠습니다.

수열 에너지와 관련된 데이터 산업, 물의 가치를 높이는

물 관련 산업도 집중 육성하겠습니다.

 

문화예술은 춘천의 또 다른 에너지입니다.

 

멈춰진 일상 속에서도 인형극제와 마임축제는

독자적이고 창의적인 모습으로 변화의 방향을 제시하였습니다.

시민의 일상이 문화가 되고 문화적 삶이 보장되는

‘전환문화도시, 춘천’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지속가능한 도시는 시민의 공유와 실천으로만 가능합니다.

행정이 이끄는 것이 아니라 시민이 주도하는 것입니다.

시민주도의 지속가능한 도시는 시민주권의 일상적 구현을 통해 가능합니다.

 

일상에서 내 이웃과 지역의 문제를 찾고 숙의하여 해결하는 힘,

그것을 ‘지역력’이라고 부릅니다.

민선 7기, 시민의 정부는 지역 개발이 아닌 지역력을 개발하겠습니다.

지역력을 통해 도시의 위기를 극복하겠습니다.

 

춘천은 내년에 초고령사회에 진입합니다.

풍부한 식견과 지혜가 있으신 어르신들은 은퇴세대가 아닌,

지역력의 기반입니다.

시정부가 출연한 ‘지혜의 숲’재단을 통하여

건강한 노후와 보람된 삶이 펼쳐질 것입니다.

 

춘천시 공직자들은 ‘진심 시정’으로 시민을 모시겠습니다.

시민 입장에서, 눈높이에서 바라보겠습니다.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헤아리겠습니다.

 

특히, 소상공인이 많이 어렵습니다.

상인의 애타는 심정, 다급한 마음이 시장의 마음입니다.

지역 경기를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새해는 소의 해입니다.

슴벅이는 소의 방울눈이 참 순하고 착해 보입니다.

새해, 이 일만은 성사시키겠습니다.

초고령사회, 혼자 사시는 어르신도 늘고 있습니다.

아파도 마땅히 돌봐줄 사람이 없거나 혹은, 폐가 되기 싫어

요양 시설에서 지내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속마음은 살던 집에서 살면서 이웃과 말년을 보내고 싶어 하십니다.

그 소박한 바람을 어떻게 들어드릴 수 있을까요?

 

이웃 돌봄은 서로 돌봄입니다. 착한 마음을 나누는 것입니다.

복지의 관점이 아닌, 돌봄의 관점으로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를 회복하겠습니다.

춘천형 돌봄 시스템을 정착시키겠습니다.

 

존경하는 춘천시민 여러분!

 

사람이 행복을 느끼는 요소에는 몇 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개인의 건강일 수도 있고, 화목한 가정일 수도 있습니다.

그중 하나는 바로 ‘착한 정부’라고 합니다.

착한 정부는 시민이 기댈 수 있는 정부입니다.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시민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겠습니다. 소통하겠습니다.

공직은 권력이 아니라 성심입니다.

 

“나, 춘천 살아요!”

춘천에 산다는 것만으로도 자랑이 되게 하겠습니다.

누구나 춘천살이가 희망사항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춘천사람으로 함께 살자 손짓 하겠습니다.

시민 스스로 자부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꿈꾸도록 하겠습니다.

 

신축년, 흰 소의 해.

흰 소는 희망과 평화의 상징이라고 합니다.

시민 모두의 가정에 희망이 꽃 피고, 평안이 깃들길 바랍니다.

 

위기의 시대를 희망으로, 대전환으로 극복합시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20년 1월 1일 춘천시장 이 재 수

최은주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