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속초/고성/양양
속초시, 2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시행- 전 시민 전수검사로 지역 내 감염 확산 차단 효과에 따른 판단 -

속초시가 3월 20일(토) 00시부터 28일(일) 24시까지 시행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3월 29일(월) 00시부터 1.5단계로 하향 조정하여 3월 29일(월) ~ 4월 11(일)까지 2주간 적용 시행한다.

속초시는 지난 18일(목)부터 24일(수)까지 진행된 전 시민 대상 코로나 19 전수 검사로 숨은 전파자를 조기에 발견하여 지역 내 급속한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는데 상당한 효과가 있었고,

21일(일)부터 27일(토)까지 일주일 간 일일 평균 확진자수가 5명 이하로 유지되고 있으며, 또한 확진자 대부분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으로 접촉자가 없어 지역 내 감염 확산이 안정세로 접어든 것으로 판단하여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지침에 맞춰 1.5단계 하향 조정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의 핵심 방역 수칙은 유지하면서 2단계 시행으로 22시부터 다음날 05시까지 포장과 배달만 가능했던 식당, 카페와 22시부터 다음날 05시까지 운영이 중단되었던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5종, 홀덤펍 등의 운영시간 제한은 해제된다.

다만 식당·카페는 2인 이상이 커피·음료류, 디저트류만을 주문했을 경우 매장 내 체류 시간을 1시간으로 제한할 것을 강력 권고하며,유흥시설 5종(유흥주점, 단란주점, 헌팅 포차, 감성주점, 콜라텍)과 홀덤 펍 등 중점관리 시설은 전자출입명부 작성, 시설 8㎡당 1명 인원 제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 가운데 운영이 가능하다.

아울러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의 22시부터 다음날 05시까지 운영 중단은 계속 유지된다.

김철수 속초시장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전수검사 참여로 조기에 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었다.” 며 “거리두기가 하향 조정되지만 코로나 19가 언제든 재 확산할 수 있는 상황이니 만큼 시민 여러분께서는 마스크 착용 생활화 등 개인 방역에 어느 때보다 철저를 기해 주실 것을 당부드리며, 공공분야 시설 이용 시에도 방역수칙 준수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