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시민기자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북평지구 외국기업전용용지 지정 해제 건의

동해상공회의소(회장 하종갑)는 12월 6일 관내 9개 사회단체(동해시번영회, 동해시새마을회, 동해시수산물가공협회, 동해시안보단체협의회, 동해시주민자치위원협의회, 동해시통장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동해시협의회, 북평산업단지경영자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동해지회)와 공동으로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북평지구 외국기업전용용지 지정 해제 건의”를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 건의문을 발송하였다.

동해상의와 관내 사회단체는 건의문에서 북평국가산업단지는 동해항을 거점으로 한 환동해 물류산업의 중심지, 환동해 콜드체인 허브 구축 사업이 진행 중에 있으며, 동해에서는 동해항 3단계 사업, 경강선 동해 KTX 연장 등 각종 SOC사업이 추진되고 있어 동해시민은 동해시가 진정한 환동해권 산업·물류·해양 중심도시로 발돋움하여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북평국가산업단지에 경제자유구역 활성화를 명목으로 대규모 「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이라는 소식을 접한 동해시민들은 지역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처사라고 하였다.

그리고 경제자유구역이 외국인 투자 유치 및 환동해 물류거점 등 본연의 목적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위해 지구 지정을 연장하고자 한다면 경제자유구역은 조성 목적에 부합하지 않고 방향성을 잃을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바라는 실낱같은 희망조차 짓밟아 버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북평지구 외국기업 전용용지에 대한 지구 지정 해제, 다른부지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여 외국기업 전용용지에 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백지화로 산업단지 조성목적에 따라 제조업체가 유치될 수 있도록 건의 하였다.

조성길  kilhodos@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