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춘천
춘천,주민 관광사업체 ‘관광두레’ 새 체험상품 속속 선봬사업 3년차 맞아... 자전거투어, 공지어 액세서리 등
<사진=춘천시 제공>

주민공동체 관광사업체인 ‘관광두레’가 춘천만의 체험상품을 선보인다.

춘천시에 따르면 2016년 9월 문화관광부의 ‘관광두레’지원 사업에 선정, 육성돼 온 주민 사업체들이 3년차를 맞아 지역 특색을 살린 체험관광 상품을 잇달아 내놓는다.

관광두레는 관광과 마을공동체인 ‘두레’의 합성어로 주민들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사업체를 만들어 여행, 기념품, 숙박, 먹거리, 레저스포츠 등이 융합된 관광 상품을 제공하는 것.

초기 라온협동조합(조운동), 쟁강게스트하우스(서면), 만들어봄주식회사(신사우동), 코너스톤주식회사(강남동) 4개 업체에 어쩌다농부(약사명동), 용화산양통마을(사북면)이 더해져 6개 업체가 운영 중이다.

지역 내 게스트하우스 연합체인 쟁강게스트하우스는 오는 9일부터 자전거투어 상품인 ‘쟁강 길 따라 자전(빙)GO’를 운영한다.

각 게스트하우스를 자전거로 돌며 미션을 수행하는 게임형 프로그램이다.

춘천의 명소 안내와 함께 건강음료, 차 마시기, 건강간식 시식, 야생화 찾기, 전통놀이 체험을 곁들인 3시간 일정 상품이다. 

한지작가들이 참여하고 있는 만들어봄주식회사는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공지천의 유래인 공지어 목걸이, 귀걸이, 모빌 상품을 개발, 4월 중 김유정문학촌에 체험장을 열 예정이다.

용화산휴양림 앞 마을주민들이 만든 용화산양통마을은 4월 휴양림 안에 농산물 판매점을 개설한다.

나물, 과일청, 손으로 먹는 핑거푸드, 옥수수 등 농산물 판매를 계획하고 있다.

수제품 전문 벼룩시장을 여는 라온협동조합은 이달부터 매월 두 번째 토요일(오전11시~ 오후6시) 근화동 캠프페이지 옆 플라타너스 거리에서 ‘라온마켓’을 연다.

일러스트작가, 패브릭 디자이너, 식품, 수제차 전문가 등 30개지역 팀이 참가, 갖가지 상품을 판매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춘천관광두레가 사업체 발굴과 창업지원을 통해 자립 환경을 구축했다며 2016, 2017년 연속 우수지역으로 선정했다.

함지연 관광마케팅 담당은“올해는 그간 기반을 토대로 새로운 상품 출시, 수익구조 안정화를 통해 주민이 지역 관광의 주체가 되는 여건을 만드는 데 주력하겠다.”고 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