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일본뇌염 매개모기 첫 발견 감염 주의

강릉시보건소는 지난 4월 1일 부산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확인됨에 따라 야외활동 시 밝은 색 긴 옷 착용, 노출부위 모기기피제 사용, 유충서식지(고인 물) 없애기 등 감염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물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있는 매개모기에 물린 사람의 99%는 무증상이거나 발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극히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뇌염의 20~30%는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강릉시보건소는 모기 및 유충 방제를 위해 현재 5개반 10명의 방역소독반이 활동 중이며, 봄철 기온 상승에 따라 월동 모기의 활동이 빨라 가정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 등을 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또 예방접종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아동은 표준일정에 맞춰 보건소나 의료기관을 방문해 예방접종을 완료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