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축구
강원FC, 수원 원정서 리그 무패행진 이어갈까

강원FC가 수원 삼성을 상대로 리그 8경기 연속 무패에 도전한다.

강원FC는 29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서 수원 삼성과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0라운드 경기를치른다. 13라운드부터 7경기 연속 무패 행진 중이다.

올 시즌 7승6무6패 승점 27로 리그 6위에 올라있는 강원FC는 이번 경기를 이길 경우 리그 3위에 랭크된 수원 삼성을 한 경기 차로 바짝 추격하게 된다. 수원은 9승5무5패로 승점 32를 보유 중이다.

또 같은 날 치러지는 4위 제주 유나이티드와 5위 울산 현대 경기 결과에 따라 중위권에는 순위 지각 변동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강원FC는 최대 4위까지 두 계단 상승을 노릴 수 있는 라운드다.

이날 경기의 최대 관전포인트는 제리치와 데얀의 맞대결 성사 여부다. 올 시즌 최고의 공격수와 살아있는 K리그 레전드 간 경쟁이다.

제리치는 올 시즌 19경기서 16골을 뽑아내며 리그 최고 공격수 반열에 올랐다. 경기당 평균 득점 0.84골로 역대 최다 골 득점왕을 향해 전진 중이다. 지금 같은 기세라면 데얀이 2012년 세운 한 시즌 최다 31골의 기록도 깨뜨릴 수 있다.

데얀은 올해 한국 나이로 38세인 노장이지만 여전히 리그에서 킬러본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올 시즌도 리그서만 5골을 뽑아냈다. 바그닝요에 이어 팀 내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기록 중이다.

통산기록을 살펴보면 더욱 위대하다. K리그서 319경기 출전, 178골을 기록하며 경기당 평균 0.56골을 기록하고 있다. 이동국에 이어 K리그 역대 최다 득점기록 보유자다.

치열한 순위 싸움과 리그 최고 공격수들의 맞대결 등 다양한 볼거리가 기다리고 있는 강원FC와 수원 삼성의 K리그1 20라운드 매치에 축구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Jason Choi 기자  antisys69@gmail.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