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종합
준비된 자만이 귀농창업자금 받을 수 있다

지난 1월 농림어업 분야 취업자 수가 10만7000명 급증했다. 같은 기간 전체 취업자 증가폭이 1만9000명에 불과한 것에 비하면 놀라운 현상이다.

농림어업 분야 취업자 수가 급증한 까닭은 경기침체를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경제전문가들은 경기침체로 제조업과 서비스업에서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실직자와 은퇴자들이 생계를 위해 농업에 대거 뛰어들면서 농림어업 분야 취업자 수가 급증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농업 취업자 증가를 이끈 건 60대 이상(약 6만여명 증가)이며, 이들 대부분이 자영농과 가족 일손을 돕는 무급 가족종사들이었다.

농림어업 분야 취업자 수 급증은 1998년 외환 위기 당시 갑자기 11만 명이 늘어난 적이 있다. 2008년 그리스가 국가부도 위기에 몰렸을 때도 농업 분야의 취업자 수가 급증하는 기현상이 일어난 적이 있다.

사진=Pixabay

준비된 귀농만 성공한다

귀농은 시간을 두고 천천히 준비해야 한다. 생계 문제로 인한 농촌으로의 일시적 쏠림 현상은 안타까운 현실이다. 간혹 귀농하면 정부지원이나 보조금을 타먹을 수 있다는 얘기에 휩쓸려 귀농하려는 이도 있다. 그러나 그것은 현실을 전혀 모르고 하는 소리다. 준비도 되어 있지 않은 이가 농촌에서 창업하면 지원금을 준다는 것만 믿고 지원금을 어떻게 받을 수 있는지 궁금해한다.

정부지원은 준비된 귀농, 정말로 농사를 통해 삶의 터전을 일구고자 땀 흘릴 준비가 된 이들을 위한 것이다. 준비된 사람들에겐 정부지원이 사막의 오아시스와 같을 것이다.

 

귀농창업자금 지원사업이란?

귀농창업자금은 신청만 하면 지원받을 수 있는 게 아니다. 귀농창업자금 사업신청을 하기 위해선 갖춰야 할 최소한의 요건이 있다.

신청자는 농촌지역으로 전입한 지 만 5년이 지나지 않은 세대주로 농촌에 실제 거주하면서 농업에 종사하고 있거나 하고자 하는 사람이어야 한다.

또한 농촌지역으로 이주하기 직전에 1년 이상 지속적으로 농촌 이외 지역에서 거주한 전적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주관·위탁하는 귀농·영농 교육을 100시간 이상 이수한 실적이 있어야 한다.

이외에도 신용불량자, 농업 외 직장인 및 사업자 등 여러 가지 지원 제외요건에 해당되지 않아야 신청 가능하다.

귀농창업자금은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또한 귀농창업자금은 추후 상환해야 하는 융자금(금리 2%, 5년 거치, 10년 분할상환 조건)이다. 즉 귀농창업자금을 받고 5년 후부터는 원금과 이자를 함께 갚아야 한다.

(끝)

* 본 기사는 신한은행이 제공하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신한 쏠(SOL)'에 동시 제공되는 기사입니다.

이성문  moon609kiki@gmail.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